해운업은 단순히 화물을 옮기는 것이 아니라 산업과 문화를 움직입니다.
SM그룹은 해운 문화를 창조하고 개척해 나아갑니다.